검색

섬개연 ‘산업용섬유 국산화’ 박차

‘수입의존형 유기섬유 기반 산업용 섬유제품 국산화사업’ 선정

가 -가 +

이 기사 후원하기

TIN뉴스
기사입력 2021-01-18

공급망 불안 해결 및 국산 소재부품 대체…국내 소재-수요 공급망 확보

섬개연, (공급)한국세폭·보우 및 (수요)대산이앤지·대양판지 등과 공동 추진

 


한국섬유개발연구원(원장 강혁기)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2020년 소재·부품·장비 양산성능평가지원사업’ 일환인 ‘수입의존형 유기섬유 기반 산업용 섬유제품 국산화 사업’에 선정됐다. 

 

특히 슈퍼섬유는 여러 산업 분야의 고성능 부품소재로 용도 전개가 가능한 국가 전략물자다. 대표적인 슈퍼섬유인 아라미드, PPS 섬유는 미래형 자동차, 수소에너지, 사회간접자본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소재부품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사용이 점점 확대되는 추세다.

 

그럼에도 여전히 일본 기업들이 세계시장을 독과점하고 있다. 더구나 2019년 일본 수출규제를 기점으로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핵심소재부품의 원천소재를 국산섬유로 대체해 기술 자립화를 통한 내수시장 확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섬개연은 본 사업을 통해 환경·에너지, 토목·건축 등 핵심 소재부품 수요업체들의 불안정한 공급망을 극복함과 동시에 국산 소재부품으로 대체 적용하여 성능평가와 품질개선을 통해 장기적으로 국내 소재-수요 공급망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다.


선정 과제는 ▲일방향 세폭직물(Narrow fabric)을 활용한 건축구조물 내진보강재 양산성능 과 ▲골판지 제조공정의 싱글페이서(Single facer)용 광폭벨트 양산성능으로 섬유소재기업인 한국세폭, ㈜보우가 수요기업인 대산이앤지(주), ㈜대양판지와 공급-수요의 전략으로 본 사업을 추진한다.

 

섬개연은 내진보강용 일방향 세폭직물 개발을 위해 아라미드 섬유 합연과 제직기술을 개발하고, 골판지 제조용 광폭벨트 개발을 위해 원통형 직물 제직과 복합부직포 설계를 지원한다. 동시에 제품의 적합성 검증 및 문제점 개선을 위한 양산 전 예비검증으로 중간재 특성분석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해외수입에 의존해 오던 내진보강재, 광폭벨트의 소재 국산화로 글로벌 요구에 준하는 기술수준 확보는 물론, 가격경쟁력을 통해 2022년까지 경제적 효과는 내수 52억원, 수출 17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강혁기 한국섬유개발연구원장은 “기술적 효과로 관련 원천기술 및 용도별 부품 소재화 요소기술을 확보 후 실증화를 통해 전방산업의 니즈를 충족함으로써 기술 자립화와 더불어 후방산업의 비약적인 발전으로 산업화 전개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IN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