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염색공단, 공단 이미지 제고 나서다

지역 어머니회 40여명 공단 초청 방문행사 열어

가 -가 +

이 기사 후원하기

TIN뉴스
기사입력 2020-11-27

친환경 발전소 운영 및 환경오염 저감 노력 적극 알려

지역 주민 건의사항 수렴 및 민원청취로 소통 강화 노력

 

 

대구염색산업단지관리공단(이사장 김이진)이 염색공단 이미지 제고와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지난 26일 서구 어미니회 약 40여명을 초청해 공단 방문 행사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말 공단 인근지역 통장 등 민간 단체장 약 110여명을 초청해 공단 방문 행사를 진행한 바 있으나 코로나 발병 이후 중단하다 이루어진 두 번째 행사다.

 

이날 초청 행사는 공단 홍보 비디오 시청, 공단 현황 소개, 지역주민 민원청취와 건의사항 수렴, 열병합발전소 등 내부시설 견학 순으로 약 2시간 가량 진행됐다.

 

특히 홍보영상을 통해 열병합발전소가 대기배출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650억원을 투자해 최첨단 환경설비 개선사업을 완료하고 법적 기준치보다 훨씬 낮은 수치로 배출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입주업체 중 악취 배출이 심한 업체에 대해 매년 중앙정부와 대구시로부터 지원을 받아 기존 재래식 대기오염방지시설을 교체한 사례도 공개했다.(2019년 8개사/2020년 12개사)

 

이와 함께 대구시가 추진 중인 서대구 하폐수처리장 지하화 사업에 적극 동참하고 염색산단 대기질 개선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미래에는 획기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확신과 믿음도 심어주었다.

 

 

이밖에도 사회적 이슈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공단 업무용 승용차 2대와 스쿠터 4대를 전기차량으로 모두 교체하고, 내년부터 업무용 화물차량도 전기차량으로 전량 교체하는 등 친환경 산업단지로 거듭나고 있음을 재차 강조하며 참석한 주민들의 공감을 얻었다.

 

열병합발전소 시설을 둘러본 서구 어머니회 회원들은 “염색공단은 석탄을 야적해 비산 먼지와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인식해왔는데 최근에 설치된 친환경 밀폐 저장시설과 이송설비로 외부에 노출되는 석탄이 없다는 점을 처음 알게 되어 적지 않게 놀랐다”며 “염색공단하면 막연하게 환경오염의 진원지라는 불신을 떨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김이진 이사장은 염색산단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산단의 쾌적한 환경조성을 위해 많은 투자를 계획하고 있고, 매년 정례적으로 인근 지역주민들을 초청, 투명하게 개방함으로써 과거 혐오시설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 친환경 이미지로 변모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소통·화합하는 열린 공단을 만들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대구염색공단은 앞으로도 매년 정례적으로 공단 인근 지역주민 초청  행사를 통해 공단시설물을 투명하게 개방함으로써 지역사회와의  격의 없는 소통으로 염색공단이 환경오염의 근원지라는 선입견을 해소하고, 친환경적인 공단 이미지를 부각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IN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