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병오 회장, ‘에코캠퍼스 설립’ 후원금 전달

환경재단 ‘글로벌 에코캠퍼스’ 설립 후원…기후위기 문제 해결·환경인재 육성

가 -가 +

이 기사 후원하기

TIN뉴스
기사입력 2020-10-13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이 12일 형지 역삼동 사옥에서 재단법인 환경재단(이사장 최열, 이하 환경재단)에 ‘글로벌 에코캠퍼스’ 설립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후원금은 글로벌 에코캠퍼스의 설립에 활용된다. 환경재단은 2002년 국내 최초로 설립된 환경 전문 공익재단으로 지난해부터 정부, 기업, 시민 등 다양한 사회의 그린리더들이 힘을 모아 기후재난, 미세먼지, 플라스틱 쓰레기 등 범지구적인 환경문제의 솔루션을 찾는 복합공간으로서 글로벌 에코캠퍼스의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글로벌 에코캠퍼스는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인식 전환과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고 실천에 옮기는 민간 싱크탱크가 될 것”이라며 “심화되는 기후변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도 “기업은 경제적 측면뿐만 아니라 환경적, 사회적 측면에서도 균형 있고 건강한 성장을 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기여해야 한다”며 “이번 후원을 계기로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재단은 글로벌 에코캠퍼스 건립을 위한 시민 후원을 기다리고 있다. 글로벌 에코캠퍼스는 총 30만개의 붉은 벽돌과 지열, 태양광을 이용한 친환경 에너지제로 빌딩으로 지어지며,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 누구나 벽돌 한 장(1만원) 단위로 기부할 수 있다.

한편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은 지난 9월 환경재단 등기이사에 선임됐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IN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