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 섬유신소재 산업에 1,124억원 투입

산업부 공모에 9개 과제 16개 세부사업 선정

가 -가 +

TIN뉴스
기사입력 2020-05-19

2024년까지

소재산업 해외 의존도 완화 및 핵심소재 자립화 지원

 


부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0년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에서 부산 소재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이 참여한 섬유신소재산업 분야에 9개 과제(국비 1,124억원 규모)가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시가 섬유신소재 산업 분야에 수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은 국내 소재산업의 해외 의존도 완화, 핵심소재 자립화와 글로벌 기술 선점 등을 위한 기술개발 사업으로 오는 2024년까지 주력산업 육성을 위한 첨단소재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특히,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조치 이후 올해 정부예산을 대폭 확대해 편성했다.

 

산업부는 3개 분야(소재부품패키지형, 전략핵심소재자립화, 이종기술융합형) 97개의 신규과제를 지원하며 지난 1월 사업공고 후 4월 전문가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시는 주력산업인 신발·자동차·조선해양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4차 산업 혁명에 맞는 산업 전환을 위해 한국신발피혁연구원, 해양융복합소재센터, 부산섬유소재진흥센터 등 지역 연구기관과 함께 논의를 벌여왔다. 특히, 부산시는 이들 기관과 함께 주력산업에 접목 가능한 탄성과 점·접착, 해양융복합 등 핵심소재의 필수 기술개발 과제를 도출했다.

 

선정된 9개 과제는 ‘소재부품패키지형’ 분야의 ▲IMO 규제대응 중량 30% 경감 복합소재·부품 기술개발 ▲바이오매스 기반 기능성 폴리우레탄계 섬유소재 개발 등 2개 과제와 ‘전략핵심소재자립화’ 분야의 ▲기능성 디엔계 탄성소재 개발 ▲극한환경용 고기능 탄성소재 개발▲수소전기차용 고성능 고내구 개스킷용 탄성소재 개발 ▲신축 디바이스용 가변성 구현 핵심소재 개발 ▲규제대응형 점착·접착 소재 개발 등 7개 과제다.

 

과제를 통해 부산시는 현재 대부분 해외수입에 의존하는 탄성과 점·접착 소재 등의 국산화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 지원과 친환경·경량화·규제 등 글로벌 수요에 대응하는 핵심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이 과제는 2024년까지 산·학·연 컨소시엄(전국단위) 형태로 선정된 과제를 수행한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IN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