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휴비스 中합작사 설립…친환경 용기 현지 공략

내년 초 생산시설 구축 완공 후 상반기 시판

가 -가 +

TIN뉴스
기사입력 2019-11-14

 

㈜휴비스(대표 신유동)가 친환경 용기 소재 ‘에코펫(ECOPET)’로 중국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휴비스는 에코펫의 중국 내 생산판매를 전담할 합자법인 ‘중경휴비스에코펙머리티얼즈유한공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휴비스는 해외투자 전문 자회사인 휴비스글로벌을 통해 합자법인의 지분 55%를 소유하고, 현지 식품용기 업체인 중경베이커신재료유한공사와 중경장통환보소업유한공사가 나머지 지분을 소유하는 형태다.

합자법인은 중경 지역에 내년 초 생산시설 구축을 완료하고 상반기 중 판매를 시작한다.

 

합자법인에서 생산될 에코펫은 폴리에스터를 발포한 시트 형태 소재로 컵라면, 도시락과 같은 간편식 식품용기 용도다. 특히 환경호르몬이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소재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검사에서 무독성 인증을 받았다.

 

기존 소재 대비 보온성과 내열성이 우수해 뜨거운 용기를 손으로 잡아도 안전하며 음식 본연의 풍미를 유지한다. 재활용까지 용이해 환경 문제에 대한 부담을 낮추는 소재로 2017년 ‘미래패키지 신기술 정부포상(코리아스타상)’의 최고상인 국무총리상에 이어 ‘아시아스타상’, 및 ‘2018 ’월드스타상‘까지 수상하며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에코펫 용기는 발포 소재의 특성상 부피가 크고 물류비가 높아 수출보다는 현지 생산이 경제적이며, 중국 업체와의 합작을 통한 현지 생산 시설을 구축함으로써 급성장하는 중국 즉석 식품 시장에서 유리한 입지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즉석 훠궈 시장규모는 3조5,000억원으로 연평균 40%로 빠르게 성장 중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포장 음식 문화가 발달한 중국의 가정 간편식 시장 열풍은 지속될 전망이며, 점차 강화되는 환경 규제 움직임 등을 고려할 때 친환경 식품용기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휴비스 신유동 대표는 “ 이번 중국 진출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에코펫의 우수성 알리고 상업화를 확대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됐다”며 “인체 안전성과 친환경성을 최우선 가치로 둔 신소재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IN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