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효성 “청년 기술 인재 육성 계속된다”

9년째 우수대학 대상 ‘미래 기술인재육성프로그램’ 진행

가 -가 +

TIN뉴스
기사입력 2019-09-18

2019년도 2학기 고려대 화공생명학과생 대상 ‘산학협력강좌’ 개설

조현준 회장 “소재강국 위해서 R&D투자․전문기술인재 확보 필요”

 

 

㈜효성은 9년째 국내 우수대학 이공계 학생들을 대상으로 ‘미래 기술인재 육성’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다. 올해도 지난 18일 2019년도 2학기에 고려대학교 화공생명공학과 학부 및 석․박사 대학원생 110여명을 대상으로 산학협력강좌를 개설했다.

 

산학협력강좌는 효성이 ‘미래 기술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실시해 온 프로젝트다. 그동안 서울대∙KAIST∙연세대∙성균관대 등 국내 우수대학의 이·공과대 석․박사 및 학부생 1000여명 이상이 해당 강좌를 수강했다. 

 

동 프로그램은 조현준 회장의 기술경영 철학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

조 회장은 평소 “대한민국이 소재강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R&D에 투자를 확대하고 전문 기술력을 갖춘 인재 확보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이번 학기에는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내 ‘지식경영’이라는 강좌에 장두원 효성기술원장을 비롯해 효성기술원 고기능성 섬유, 석유화학, 광학필름, 환경에너지소재 등 각 분야 연구를 담당하는 임원과 팀장 20명이 직접 강사로 나서 산업현장의 기술 동향 및 트렌드 전망 등에 대해 강의한다.

 

특히, 수강생들은 효성의 글로벌 NO.1 제품인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 글로벌 핵심 기술경쟁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동시에, 기업 현장과 ‘미래 산업의 쌀,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섬유와 같은 글로벌 시장에 기반 한 차세대 신소재 관련 최신 기술과 동향을 학습하게 된다.

 

효성은 신소재 부문의 전문지식과 실무를 겸비한 인재로 육성하기 위해 수강생 중 우수 학생을 산학장학생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산학장학생으로 선정되는 학생에게는 장학금을 수여하고 채용을 확정함으로써 안정적인 학업을 지원한다.

 

담당 교수인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정현욱 교수는 “기업체 기술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이론에 대해 학생들이 경험하면서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맞춤형 R&D 인재로 성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IN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