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래코드, 업사이클링으로 유럽 진출 발돋움

9월 한 달 동안 3개 도시 릴레이 팝업스토어 진행

가 -가 +

TIN뉴스
기사입력 2019-09-16

▲ 래코드, 업사이클링으로 유럽 진출 발돋움. 베를린의 더 스토어의 팝업매장 사진     © TIN뉴스

 

 

베를린 ‘더 스토어’, 런던패션위크, 파리 ‘레끌레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가 9월 베를린, 런던, 파리에서 팝업스토어를 오픈하여 유럽 고객을 직접 만난다.

 

그동안 래코드는 유럽의 각종 트레이드 쇼나 지속가능 패션관련 컨퍼런스를 통해 이름을 알려왔다. 이번 시즌을 기점으로 팝업스토어를 통해 글로벌 소비자와 직접 만나 브랜드의 가치를 알릴 예정이다.

 

래코드는 9월 9일부터 21일까지 독일 베를린의 ‘더 스토어’에 팝업스토어 진행한다. ‘더 스토어’는 럭셔리 브랜드부터 디자이너 브랜드까지 트렌드를 이끄는 다양한 패션 브랜드를 소개하는 명성 높은 편집매장으로 래코드는 19 A/W 컬렉션 중 16개 스타일을 판매할 예정이다.

 

래코드만의 업사이클링 워크숍인 ‘리테이블’도 진행한다. 주제는 안전벨트와 부자재 재고를 활용한 키링 만들기이다. 특히, 2019 베를린 아트위크 기간에 맞춰 팝업스토어를 운영하여 그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한다.

 

▲ 런던패션위크에서 관계자들이 코오롱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 팝업스토어를 둘러보고 있다. © TIN뉴스

 

연이어 런던패션위크에서도 래코드를 선보인다. 이번 런던패션위크는 Positive Fashion Exhibition을 주제로, 패션의 지속가능성, 윤리적 소비 등을 테마로 하는 다양한 브랜드를 소개한다. 래코드는 9월 13일부터 닷새간 19 S/S 상품 중 20여개 스타일을 일반 고객에게 판매하며, 현지 바이어들 대상으로 홀세일(whole sale)도 진행할 예정이다.

 

래코드는 9월 23일부터 10월 7일까지 파리의 레끌레흐 편집매장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레끌레흐는 파리를 대표하는 편집 매장으로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를 소개해오고 있다. 래코드의 팝업스토어는 패션업계 종사자들의 관심이 주목되는 파리패션위크 기간 동안 진행한다.

 

래코드는 이번 파리 레끌레흐 팝업스토어에서 19 A/W 컬렉션의 여성복 일부를 선보인다. 테일러링 라인과 럭셔리 스포티 라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6개 스타일, 총 42개 상품이 전시된다.

 

테일러링 라인은 남성 수트 재고를 해체하여 제작한 라인인 만큼, 무채색 계열의 컬러가 주로 사용된다. 대신 창의적인 절개와 플리츠 디테일을 통해 구조적인 디자인을 제안하면서 전체적인 밸런스를 구현했다.

 

럭셔리 스포티 라인은 패딩과 니트, 기능성 점퍼 등의 재고를 활용하여 스트리트 패션에도 어울릴만한 캐주얼 감성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래코드는 브랜드 론칭 이후 처음으로 19 A/W 컬렉션에 슬로건 텍스트인 ‘Everything old is new again’을 디자인 요소로 적용하기도 했다.

 

▲ 런던패션위크에서 관계자들이 코오롱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 팝업스토어를 둘러보고 있다. © TIN뉴스

 

래코드 관계자는 “패션산업에서 지속가능성이라는 키워드는 이제 필수적”이라며 “특히 유럽에서는 이미 거스를 수 없는 대세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며 “래코드는 이미 7년 전부터 지속가능패션 시스템에 대한 대안을 제안해왔고, 이제 하이패션 디자인의 상품력에 대한 가능성을 엿보려한다”고 전했다.

 

한편, 래코드는 브랜드 론칭 이후 꾸준히 패션을 상징하는 도시에서 다양한 활동을 펴왔다. 2013년 베를린과 파리의 캡슐쇼에 참가하였으며, 런던 프리즈 아트페어에 참가하여 한국의 업사이클링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5년에 프랑스 릴리에서 진행된 The World Forum for a Responsible Economy에 초청받아 기조연설을 하였으며, 같은 해에는 홍콩에서 진행하는 DFA(Design of Asia)어워드에서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

 

2017년에는 파리에 위치한 편집숍 Merci에서 업사이클링 브랜드로 소개되었으며, 안드레이 크루와 콜라보레이션하여 파리패션위크에서 소개되었다. 같은 해에 뮌헨 크리에이티브 비즈니스 위크(MCBW)에 전시 및 워크샵을 진행한 바 있다.

 

2019년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진행하는 안티패션 컨퍼런스에 초청받아 래코드의 상품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기조연설도 진행했다. 부아부셰 건축/디자인 썸머 워크샵에 한국 패션 브랜드로는 최초로 참가하여 다양한 국가의 아티스트들에게 래코드를 선보인 바 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IN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