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섬개연, 침체된 국내 침장산업 적극 지원

시제품 제작, 기술컨설팅, 사업화 등 지원 프로그램 추진

가 -가 +

TIN뉴스
기사입력 2020-05-21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 코로나19로 침체되어 가는 침장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으로 주관기관인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와 함께 침장산업 역량강화를 위한 기업 지원에 나섰다. © TIN뉴스

 

 

코로나19로 대구지역 1/4분기 매출 전년 대비 70% 급감

 

금년 1월부터 코로나19가 무서운 속도로 확산되면서 1조 5,000억원 규모의 국내 침장산업은 오프라인 매장 중심으로 운영되는 특성상 피해가 심각하게 발생하고 있다.

 

특히, 국내 침구류 생산의 60~70%를 차지하는 대구지역의 금년 1/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70% 급감하는 등 공급/유통 중단에 의한 판매 부진과 쌓여만 가는 재고로 인해 공장가동을 중단하는 침장기업들이 발생하고 더 나아가 휴업 또는 폐업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원장 강혁기)은 침체되어 가는 침장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으로 ‘생활용 섬유제품 역량강화 사업’을 통하여 침장산업 역량강화를 위한 기업지원을 추진해 오고 있다.

 

동 사업은 전국 침장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침장용 섬유제품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생활용 섬유제품 개발 및 사업화 지원을 통한 침장 섬유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원범위로 침장용은 시트, 커버, 베개, 쿠션 등이며, 인테리어용은 커튼, 암막지, 블라인드, 벽지, 카펫, 가구용 섬유제품 등이다. 2020년도에는 전국에 산재한 23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 기술컨설팅, 사업화 등을 5월부터 지원하고 있다. 

 

시제품 제작지원은 수요(완제품)-소재기업 연계형 고부가 생활용 섬유 시제품 제작지원과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한 수출역량강화를 위한 친환경 선도제품 개발지원으로 지원기업의 제품 기술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기술컨설팅 지원은 지원기업 대상 수요조사를 통하여 주요 애로기술을 파악하고 맞춤형 전문가와 연구기관 보유 인프라 연계지원을 통해 고부가 생활용 섬유제품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사업화 지원은 개발된 생활용 섬유 시제품의 수요기업 맞춤형 제안을 위한 최적 용도의 완제품, 소재북 제작지원으로 지원기업의 사업화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 

 

강혁기 원장은 “코로나19로 타격을 많이 받고 있는 침장산업을 위해 위기극복과 맞춤형 기업지원을 중심으로 침장용 섬유기업의 체계적 역량강화 계기를 마련하고, 침장산업의 경쟁력 고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IN 뉴스. All rights reserved.